그대와 나

  • 닮지는 않았지만 왠지 우리 두 사람의 모습 같은
    평생 단 한뻔뿐이라는 단어와 가장 잘 어울리는 청첩장입니다.